보호자에게 협박하는 간호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황성국
댓글 0건 조회 1,016회 작성일 11-01-28 09:37

본문

다른게 아니라 부모님이 병원에 계시는 동안에 자식들의 마음이 편치 않아요 가서 보면 병이 호전이 되는게 아니라 점 점 더 퇴보하고 있어서 병원에서는 머하나 싶었더만 하는게 수치 내리는? 머 다른거 거창한거 하는줄 알았더만 그게 아니라서 치매올까바 노심초사 현실 구분좀 하라고 한다는게 목소리가 좀 커졌어요 근데 간호사 왈 그럴꺼면 집에 가랍니다!! 이게 말이 돼? 옆 주위분들이 불안해 한다고? 이해불가!! 현실 가상 구분 못하면 나중에는 치매가 옵니다! 그거 책임질수 있는지? 남의 속도 모르고 큰소리 낸다고 집에 가라하면 그건 무슨 경우? 조치좀 해주세요~ 꼬옥!!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대표자 : 전덕기
  • 사업자등록번호 : 127-82-16725
  • 전화번호 : 031-860-4114
  • 팩스 : 031-860-4115
  • 경기도 동두천시 탑신로 536 (탑동동)
Copyright ⓒ 2020 경기도립 노인전문 동두천병원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