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호자에게 협박하는 간호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058회 작성일 11-03-14 10:03

본문

다른게 아니라 부모님이 병원에 계시는 동안에 자식들의 마음이 편치 않아요 가서 보면 병이 호전이 되는게 아니라 점 점 더 퇴보하고 있어서 병원에서는 머하나 싶었더만 하는게 수치 내리는? 머 다른거 거창한거 하는줄 알았더만 그게 아니라서 치매올까바 노심초사 현실 구분좀 하라고 한다는게 목소리가 좀 커졌어요 근데 간호사 왈 그럴꺼면 집에 가랍니다!! 이게 말이 돼? 옆 주위분들이 불안해 한다고? 이해불가!! 현실 가상 구분 못하면 나중에는 치매가 옵니다! 그거 책임질수 있는지? 남의 속도 모르고 큰소리 낸다고 집에 가라하면 그건 무슨 경우? 조치좀 해주세요~ 꼬옥!! ================== [답변글] ====================== 안녕하십니까? 답변이 늦어 죄송합니다 해당부서장에게 통보하여 조치 토록 하였습니다 그리고 어르신 한분 한분 최선을 다해 모시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증세변화에 빠른 대응을 위해 협의하고 있습니다 아무튼 보호자님께 심려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 대표자 : 전덕기
  • 사업자등록번호 : 127-82-16725
  • 전화번호 : 031-860-4114
  • 팩스 : 031-860-4115
  • 경기도 동두천시 탑신로 536 (탑동동)
Copyright ⓒ 2020 경기도립 노인전문 동두천병원 All Rights Reserved